< 2FeRed's Conundrum of Life :: [그랜드테이블] 랍스터 요리의 명가 캐나디안 랍스터

  • 수많은 블로그들에 범람하는 맛집 소개들이 있는데

    맛으로만 평가한 블로그는 드물어 2FeRed's Grand Table 이라는

    음식전문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_-;


    당연히(?) 주관적이지만 맛은 보장합니다.^^

    (주관적이지만 맛을 보장한다는,,,, @.@)


맛집소개

작년에 저희 그룹에서 2명이나 진급자가 나와서

진급자들 벗겨먹을 생각으로 랍스터를 먹고자 하니 수원에서 캐나디안 랍스터를 방문했습니다.

랍스터 전문점에서 랍스터를 먹는 것은 처음이었기에 이렇게 포스팅을 합니다.

찾아가시는 길

제가 수원사람이 아니라서요.^^


아무래도 차를 가져가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만 의외로 주차공간은 협소합니다.


한 3대정도 댈 수 있는 공간입니다. 주인아저씨에게 전화를 해야 주차를 도와줍니다.




맛집평가

저희는 5명이서 갔습니다.


VIP 코스 스탠다드에 랍스터 구이를 한마리 더 추가했습니다.


5명이기 때문에 구이를 하나 추가하라고 하더라구요. -_-;



일단 셋팅은 정갈했습니다. 방 분위기도 좋았구요.



구운 마늘 바게뜨가 식전빵으로 나오는 것은 좀 의외였습니다. -0-;



샐러드는 무난한 수준이긴한데... 드레싱을 좀더 좋은 것으로 했으면 좋겠더군요.



옥수수와 깍두기가 나옵니다.



이제 메인요리입니다. 랍스터 회가 나옵니다 .ㅋㅋ


랍스터는 크지만 실제로 횟감은 그리 많지는 않았습니다. 아쉽...ㅜ..ㅜ;


쫄깃하고 정말 맛있더라구요.



아.. 저놈의 탱탱한 살... 손이 떨려서 아이폰4임에도 초점이 안맞았네요.



랍스터 구이는 전체 3개가 나왔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구이를 하나 더 시켜서!!! 3개입니다.


버터구이, 칠리구이, 양념구이 이렇게 3개를 다양하게 먹었습니다.


이녀석이 버터구이입니다.



요 아랫녀석이 양념구이!!



그리고 이녀석이 칠리구이입니다.



구이를 열심히 쳐묵쳐묵하고 있으면 랍스터 전골이 나옵니다.


국물맛이 묘하게 시원하더라구요. 랍스터가 들어있어서 그런지 정말 맛있었습니다.


다들 맛있다구 연발~!!!!



랍스터를 잘 보시면 아시겠지만 집게발이 엄청큽니다.


그 안에 통통한 살이 꽉!!! 차있으므로 꼭 빼드세요.^^





FERED POINT A-Table

- 가격이 가격인지라... A-Table을 줍니다. ㅜ.ㅜ;

  그래도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랍스터를 먹을 수 있는 집인 것 같습니다.

  가족모임으로 괜찮겠더라구요.^^
  • Grand-Table (죽기전에 한번은 반드시 가보기를 추천)
  • S-Table (그 지역에 들린다면 반드시 먹어봐야 함)
  • A-Table (1시간 이내의 거리라면 찾아가서 먹을가치가 있음)
  • B-Table (근처에 들릴 일이 있으면 먹을가치가 있음)
  • C-Table (주변에 아는 집이 없다면 들어가서 먹을만 함)

  • FERED POINT는 맛에 영향을 주는 제반여건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순수하게 맛으로만 평가한 포인트입니다. 직접 가보시면 이동량, 배고픔의 정도, 인테리어에 의해 맛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_-b

  • 그러나 지인들이 저에게 맛집을 소개할 때 매우 꺼려하는 점을 볼 때
    순수하게 맛에대한 부분만은 보증합니다. (주방장이 그대로라는 전제하에 말이지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조원1동 | 캐나디안바닷가재
도움말 Daum 지도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를 위해 댓글을 남겨주세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