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FeRed's Conundrum of Life :: '로리스 프라임 립' 태그의 글 목록

  • 수많은 블로그들에 범람하는 맛집 소개들이 있는데

    맛으로만 평가한 블로그는 드물어 2FeRed's Grand Table 이라는

    음식전문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_-;


    당연히(?) 주관적이지만 맛은 보장합니다.^^

    (주관적이지만 맛을 보장한다는,,,, @.@)


맛집소개

싱가포르와 오사카에서 2번이나 먹었던 로리스 프라임 립입니다.

예전의 포스팅에도 잠시 있었지만 정말 최고의 스테이크집이라 아니할 수 없기에 소개드립니다.

찾아가시는 길

미국에 있는 로리스 프라임립의 주소는 아래의 사이트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http://www.lawrysonline.com/

베버리힐즈, 시카고, 달라스 로스엔젤레스에 있습니다.

그외에는 아시아권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http://www.lawrysonline.com/international

싱가포르, 홍콩, 타이페이, 오사카, 도쿄에 있습니다.

한국에도 곧 들어온다는 소문이 있으니 한번 기대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맛집평가

성공하는 체인점의 기준이 뭘까? 라고 묻는다면 여러가지 답이 나올 수 있겠지만

저는 체인점마다 동일한 맛을 내는 집이라고 생각합니다.

로리스 프라임립은 USDA 중에서 Prime 등급의 소고기만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USDA는 미국 소고기를 평가하는 등급표인데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참조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http://meat.tamu.edu/beefgrading.html ← 미국 소고기 등급표 (영문)

각 체인점마다 각기 다른 메뉴가 있습니다만 이것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시며

동일하게 제공되는 프라임 립의 메뉴를 살펴보겠습니다.

USDA Prime Rib Dinner

THE CALIFORNIA CUT (캘리포니아 컷)
 - 얇게 한조각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THE ENGLISH CUT (잉글리쉬 컷)
 - 아래의 사진처럼 세조각으로 얇게 썰어줍니다. (추천메뉴!!!)



THE LAWRY'S CUT (로리스컷)
 - 가장 전통적인 컷이라고는 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저는 잉글리쉬 컷을 추천합니다.
   그람(무게) 상으로 동일하게 썰어줍니다만 그래도 먹기는 잉글리쉬 컷이 훨씬 편합니다.



"THE "DIAMOND JIM BRADY"CUT
THE BEEF BOWL CUT

위의 두 메뉴는 대식가를 위한 메뉴같습니다. 한번 시도해보세요.^^

프라임립 스테이크를 시키면 아래의 메뉴가 자동적으로 추가됩니다.
  - 차가운 보울에서 회전하면서 드레싱한 오리지널 샐러드 (완전 맛있습니다.^^)
  - 요크셔 푸딩 (음.. 빵같은 녀석입니다.)
  - 메쉬드 포테이토

그리고 2개정도의 소스가 나오는데 추가 소스를 먹을 거냐고 물어볼겁니다.

드셔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아래의 스테이크 센터(?) 같은 곳에서 원하는 크기와 굽기의 스테이크를

직접 요리사가 썰어주기때문에 더 실감나고 좋습니다. (처음엔 깜짝 놀랐다니까요..ㅎㅎ)


이상으로 로리스 프라임립의 리뷰를 마칩니다.


FERED POINT Grand-Table

- 날림 포스팅이지만 설명을 덧붙일 것이 없습니다.

  정말 최고의 스테이크입니다. 가격은 물론 비쌉니다만 (아웃백 비싼스테이크 3배정도?)

  절대로 돈이 아깝지 않으실겁니다.

  한국에서는 현대옥, 요석궁에 이어...

  해외에서는 로리스 프라임립에 처음으로 Grand-Table 등급을 줍니다.
  • Grand-Table (죽기전에 한번은 반드시 가보기를 추천)
  • S-Table (그 지역에 들린다면 반드시 먹어봐야 함)
  • A-Table (1시간 이내의 거리라면 찾아가서 먹을가치가 있음)
  • B-Table (근처에 들릴 일이 있으면 먹을가치가 있음)
  • C-Table (주변에 아는 집이 없다면 들어가서 먹을만 함)

  • FERED POINT는 맛에 영향을 주는 제반여건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순수하게 맛으로만 평가한 포인트입니다. 직접 가보시면 이동량, 배고픔의 정도, 인테리어에 의해 맛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_-b

  • 그러나 지인들이 저에게 맛집을 소개할 때 매우 꺼려하는 점을 볼 때
    순수하게 맛에대한 부분만은 보증합니다. (주방장이 그대로라는 전제하에 말이지요.)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를 위해 댓글을 남겨주세요. -0-;




드디어 싱가폴 여행의 마지막 날입니다.^^


오전에는 토이저러스에 들렸습니다. 오차드로드 제일 끝부분에 있습니다.


근데... 싱가폴달러강세. 원화약세로 굳이 싱가폴 토이저러스에서 살만한 물건이 없었습니다. ㅜ.ㅜ;



니모 모자도 써보고...^^



딸기모자도 써보고...



기린 모자도 써보았습니다.



어떤 물건을 살까 하다가... 구경만하고 나왔습니다.

홍콩에 비해서 가격도 좀 비싼 편이라 어쩔 수 없었네요..^^


한국에도 있는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KPC)] 에 왔습니다.


부인이 시킨 아보카도 밀크쉐이크.


잠언이도 잘먹고 상당히 괜찮은 맛이었습니다. 한국에서 파는지는 몰라용.



아보카도 밀크쉐이크 먹으려고 달려드는 잠언이.


눈, 코의 상처는 졸립다고 잠투정하다가 손톱으로 긁었습니다.



제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이면 아시겠지만...


전 토마토 스파게티는 집에서나 만들어먹자... 라는 주의라서


이번에도 크림파스타를 시킵니다.



버섯 피자. 풍기 피자. (펑기라고 해야하나요?)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버섯이 좀... 숙성된 느낌이 들어서 버섯즙이 같이 나왔는데


표고버섯 물에 불려서 전부친 것을 먹을 때의 느낌과 비슷합니다.


물론 그 것 보다는 맛있지만... (역시 저는 표현이 잼병이네요...ㅡ.ㅡ;)



킁킁킁... 또 먹고 싶습니다.



정말 크림소스 많이 달라고 해도 한국처럼 많이 주는 나라는 없는 것 같아요.


빵 찍어먹어야 된단 말이다.!!!


그리고 마늘좀 듬뿍 넣어줘...ㅡ.ㅡ;


(파스타는 맛있었습니다만 아무래도 한국인에게는 10% 부족한 느낌.)



잠시 세인트 레지스로 돌아와서 잠언이의 또.다.시. 시작된 물놀이.


세인트레지스 수영장은 저렇게 미니 분수가 많아서 아이를 앉혀놓으면 혼자서 잘놉니다.



어제와 마찬가지로 물놀이와 오수를 즐긴후 우리의 최종 목적지였던 LAWRY'S THE PRIME RIB!!!


와이프 선배님의 추천으로 꼭 들려야 한다고 서로 다짐했습니다. (그 분이 입맛이 장난 아니시네요.)


솔직히 들어가기 전에는 뭔놈의 THE 에다가 PRIME 이냐?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만...



수수한 셋팅.



샐러드를 직접 버무려 주십니다.


한국에서 육회 손으로 비벼주시는 서비스와 비슷.... (역시 또 표현력이... 킁킁)


 


엄청나게 맛있는 샐러드가 나왔습니다.


간결하면서도 깔끔한 그런 샐러드의 맛입니다.



스테이크가 나오기 전에 나왔던 소스.


하나는 Horse Radish (호스래디시)이고 나머지는 잘 기억이 안나네요..


다녀온지 1달밖에 안되었는데 이래서 메모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사실 잠언이랑 같이 있으면 뭐 외우고 이럴 정신이 잘 안 생기더라구요.ㅜ.ㅜ;



부인이 시켰던 스테이크. 아마도 이게 잉글리쉬 컷이었던 것 같습니다.


(혹시 틀리면 말씀해주세요. 홈페이지에 보니 3조각으로 나오는 것이 이게 맞더라구요)



얇게 세 조각을 썰어서 줍니다.


이거이거이거...  정말 부드럽고 장난 아닙니다. ㅡ.ㅡ;


정말 제 인생 최고의 스테이크였습니다.


파크하얏트 도쿄 잊지 않겠다. [일본여행] 동경 1박2일 여행 - 파크하얏트도쿄, 뉴욕그릴 등등 -


뉴욕그릴 30만원짜리 고베스테이크 보다 5.92배 맛있습니다 ^^;;;



제가 시켰던 로리스 컷.


사진으로 그 육질을 담을 수 없다는 것이 한입니다. 싱가폴 가시면 [무조건] 드세요.



스테이크 소스는... 무난했지만 역시 스테이크는 굽는 정도가 진리였습니다.


포스팅하니 또 먹고 싶네요. ㅜ.ㅜ;


돈이 썩어났으면 지금 비행기타고 도쿄나 오사카 가서 먹고 오고 싶습니다. ㅡ.ㅡ;



로리스의 스테이크는 정말... 최고입니다.


한국에 들어올 것 같다는 소문이 있는데.. 어서 들어왔으면 좋겠습니다.


아시아에 지점이 5군데 있습니다.


싱가폴, 도쿄, 오사카, 홍콩, 타이페이. 혹시라도 가시면 꼭 드셔보세요.^^

저희는 로리스 스테이크를 즐기고 세인트 레지스에 묵기 위해 오사카 여행을 계획중에 있을 지경이랍니다.


위치는 구글검색이나 아래의 웹사이트로 가시면 됩니다.


그리고 자신감의 표현일까요? 몇몇 레시피까지 나와있습니다. @.@


http://www.lawrysonline.com/


식사 후 잠언이 기저귀를 갈기 위해 들른 화장시 앞, 공공장소에서의

애정행각 금지 문구가 붙어있네요^^



역시 매일 저녁에 먹었던 패션후르츠.!!


이젠 요령도 생겨서 안을 싹싹 긁어내요. (그... 커피 섞으라고 호텔에 있는 막대기로요..ㅋㅋ)



짜잔.!! 이렇게 패션 후루츠 쥬스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이것 역시 적도지방에 가시면 꼭 드셔보라고 강권하고 싶네요.ㅎㅎ



이렇게 여행을 마무리하고 다음날 귀국했습니다만...


이건 제 부인과 잠언이의 이야기이고 저는 싱가폴에 하루 더 머물렀습니다.


(비지니스석을 마일리지로 끊어가다보니 좀 미스가 많았어요)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를 위해 댓글을 남겨주세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