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FeRed's Conundrum of Life :: '오사카 로리스 프라임 립' 태그의 글 목록

  • 수많은 블로그들에 범람하는 맛집 소개들이 있는데

    맛으로만 평가한 블로그는 드물어 2FeRed's Grand Table 이라는

    음식전문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_-;


    당연히(?) 주관적이지만 맛은 보장합니다.^^

    (주관적이지만 맛을 보장한다는,,,, @.@)


맛집소개

싱가포르와 오사카에서 2번이나 먹었던 로리스 프라임 립입니다.

예전의 포스팅에도 잠시 있었지만 정말 최고의 스테이크집이라 아니할 수 없기에 소개드립니다.

찾아가시는 길

미국에 있는 로리스 프라임립의 주소는 아래의 사이트를 참조하시면 됩니다.

http://www.lawrysonline.com/

베버리힐즈, 시카고, 달라스 로스엔젤레스에 있습니다.

그외에는 아시아권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http://www.lawrysonline.com/international

싱가포르, 홍콩, 타이페이, 오사카, 도쿄에 있습니다.

한국에도 곧 들어온다는 소문이 있으니 한번 기대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맛집평가

성공하는 체인점의 기준이 뭘까? 라고 묻는다면 여러가지 답이 나올 수 있겠지만

저는 체인점마다 동일한 맛을 내는 집이라고 생각합니다.

로리스 프라임립은 USDA 중에서 Prime 등급의 소고기만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USDA는 미국 소고기를 평가하는 등급표인데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참조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http://meat.tamu.edu/beefgrading.html ← 미국 소고기 등급표 (영문)

각 체인점마다 각기 다른 메뉴가 있습니다만 이것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시며

동일하게 제공되는 프라임 립의 메뉴를 살펴보겠습니다.

USDA Prime Rib Dinner

THE CALIFORNIA CUT (캘리포니아 컷)
 - 얇게 한조각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THE ENGLISH CUT (잉글리쉬 컷)
 - 아래의 사진처럼 세조각으로 얇게 썰어줍니다. (추천메뉴!!!)



THE LAWRY'S CUT (로리스컷)
 - 가장 전통적인 컷이라고는 합니다만 개인적으로 저는 잉글리쉬 컷을 추천합니다.
   그람(무게) 상으로 동일하게 썰어줍니다만 그래도 먹기는 잉글리쉬 컷이 훨씬 편합니다.



"THE "DIAMOND JIM BRADY"CUT
THE BEEF BOWL CUT

위의 두 메뉴는 대식가를 위한 메뉴같습니다. 한번 시도해보세요.^^

프라임립 스테이크를 시키면 아래의 메뉴가 자동적으로 추가됩니다.
  - 차가운 보울에서 회전하면서 드레싱한 오리지널 샐러드 (완전 맛있습니다.^^)
  - 요크셔 푸딩 (음.. 빵같은 녀석입니다.)
  - 메쉬드 포테이토

그리고 2개정도의 소스가 나오는데 추가 소스를 먹을 거냐고 물어볼겁니다.

드셔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아래의 스테이크 센터(?) 같은 곳에서 원하는 크기와 굽기의 스테이크를

직접 요리사가 썰어주기때문에 더 실감나고 좋습니다. (처음엔 깜짝 놀랐다니까요..ㅎㅎ)


이상으로 로리스 프라임립의 리뷰를 마칩니다.


FERED POINT Grand-Table

- 날림 포스팅이지만 설명을 덧붙일 것이 없습니다.

  정말 최고의 스테이크입니다. 가격은 물론 비쌉니다만 (아웃백 비싼스테이크 3배정도?)

  절대로 돈이 아깝지 않으실겁니다.

  한국에서는 현대옥, 요석궁에 이어...

  해외에서는 로리스 프라임립에 처음으로 Grand-Table 등급을 줍니다.
  • Grand-Table (죽기전에 한번은 반드시 가보기를 추천)
  • S-Table (그 지역에 들린다면 반드시 먹어봐야 함)
  • A-Table (1시간 이내의 거리라면 찾아가서 먹을가치가 있음)
  • B-Table (근처에 들릴 일이 있으면 먹을가치가 있음)
  • C-Table (주변에 아는 집이 없다면 들어가서 먹을만 함)

  • FERED POINT는 맛에 영향을 주는 제반여건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순수하게 맛으로만 평가한 포인트입니다. 직접 가보시면 이동량, 배고픔의 정도, 인테리어에 의해 맛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_-b

  • 그러나 지인들이 저에게 맛집을 소개할 때 매우 꺼려하는 점을 볼 때
    순수하게 맛에대한 부분만은 보증합니다. (주방장이 그대로라는 전제하에 말이지요.)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를 위해 댓글을 남겨주세요. -0-;



오사카성을 보고나서 아가짱혼포에 들렸습니다.

와이프와 매번 일본에 올때마다 들리는데요. 환율이 올랐어도 확실히 저렴합니다. 가는 방법은 아래포스팅을 참조하세요.

아가짱혼포 가는 방법

기저귀 같은 경우 한국보다 '한 팩 당' 최소 7000~8000원 정도 저렴합니다.

기저귀 같은 경우 세관에서 딱히 잡지는 않으니까 능력되시면 많이 사오세요.

저희는 트렁크 다 비우고해서
 
메리즈와 군으로 '44개들이 8팩'을 주섬주섬 가져왔습니다.

8팩 샀는데 15만원 안나왔어요. 한국보단 많이 저렴하지요 ㅋㅋ

저희가 오사카 여행을 정하고 나자마자 바로 예약한 로리스 프라임 립!!!

사랑합니다. -0-; 한국에도 들어온다는 이야기가 있으니 기대는 하지만...

뭐 또 요식 대기업이나 이런 곳에서 들여오면 가격 엄청나게 올릴 것 같습니다...ㅡ.ㅡ;


처음에는 항상 샐러드를 차가운 볼에 양념해서 줍니다.


참으로 신선하고 맛있습니다. 그리고 테이블에 있는 양념 후추는 꼭 뿌려드세요.^^



잠언이도 이제 먹을 준비를 합니다.


잘 흘리기 때문에 목에다가 냅킨을 둘러줍니다.



부인이 시킨 로리스 컷입니다.


로리스 프라임 립에서는 항상 USDA 등급의 소고기만을 사용한다구 하더라구요.


한국에서는 미국소 안사먹는데 일단 외국가서는 쳐묵쳐묵합니다. ㅡ.ㅡ;



제가 시킨 Fillet 입니다. medium rare를 시켰는데요

육질이 살아있으면서 육즙도 풍부하고, 정말 맛있습니다 ^^



둘다 너무 맛있었고 역시나 저희의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부인과는 싱가폴 로리스 프라임 립에서 먹었던 [잉글리쉬 컷]이 더 맛있었다, 는 결론을 내립니다.

[싱가폴여행] 토이저러스,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로리스 프라임 립

잠언이는 옆에서 빵을 먹고 있으면 저희가 고기를 썰어주었습니다.


정말 깔끔하고 맛있으니 많은 분들, 꼭 가보세요.^^



식사 후 부른 배를 당당 두드리며 저희가 이동한 곳은 바로....

아마도 이 숫자를 보시면 어디신지 감이 오실 겁니다.


우메다 스카이빌딩 공중정원에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입니다.^^



와이프가 말하더군요, 홍콩의 심포니 오브 라이트 야경보다 10배는 괜찮더라고요.


겨울이라 사람이 적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괜찮았습니다.


사람이 홍콩처럼 아주 많았다면 다시 생각해봐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매우 깔끔하고 관객 지향적인 것, 정원에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의 편리함 

등등이 아이를 데려온 와이프 마음에 들었던 것 같습니다.



야경 정말 괜찮습니다. 딱히 별거는 없었지만 전반적으로 좋더라구요.



뒤에 보이는 하트에 하트모양 자물쇠가 엄청나게 걸려 있더라구요.


그리고 사진을 찍기 좋은 곳에는 카메라를 고정할 수 있는 삼각대가 있었는데요,

이처럼 사소한 것이지만 조그만 배려에 와이프는 큰 점수를 준 것 같습니다. 



이렇게 오사카에서의 첫날밤을 마루리 하고 호텔로 돌아와서 잤습니다.

오사카 여행 팁 2

평일 오사카 지하철 무제한패스가 800엔, 주말(토, 일요일)과 공휴일(1월 1일 등)엔 600엔입니다.

주말을 끼어서 가신다면 꼭 600엔짜리 패스 이용해보세요.^^


아름다운 인터넷 문화를 위해 댓글을 남겨주세요. -0-;